blog_ko

텍스트내용

텍스트내용2

Press Release
비트센싱, 사업고도화∙해외시장 확대 위해 부대표 영입 (2019/12/9)
July 22, 2020

비트센싱, 유니티 테크놀로지스의 아∙태 전략책임이 합류해 전략∙운영 강화 


2019년 그랜드팁스 IR 피칭 대회에서 우승을 거머쥔 ‘비트센싱(대표 이재은)이 2020년 본격적인 사업고도화와 해외시장 확대를 위해 세계적인 게임엔진 개발사 유니티 테크놀로지스(Unity Technologies, 이하 ‘유니티’)의 류준수 전 아태 전략책임을 부대표(최고운영책임자(COO) 및 최고재무책임자 (CFO))로 영입했다.


유니티는 전 세계 모바일 게임 엔진 시장의 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올해 1분기 기준 모바일 게임 상위 1,000개 중 45% 이상이 유니티 엔진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최근 40억회 다운로드를 기록한  ‘앵그리버드’, 블리자드 게임 ‘하스스톤’, 그리고 방탄소년단을 주인공으로 한 ‘BTS월드’ 등은 모두 유니티 엔진을 기반으로 만들어 졌다. 


류준수 부대표는 포스텍(포항공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투자은행 모건스탠리 주식 리서치팀에서 자동차와 조선 산업을 담당하였다. 이후, 게임엔진 개발사 유니티에서 아시아-태평양(APAC) 전략을 이끌었다.


류 부대표는 유니티에서 한중일을 포함한 아∙태 지역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고 운영 프로그램을 설계했다. 뿐만 아니라 유니티가 현재의 구독기반 모델인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비지니스 모델로의 전환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유니티는 지난 몇 년간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루었고 게임 외 자동차 및 애니메이션 등의 산업으로도 확장을 시작했다.   


류 부대표는 ”그 동안의 경험을 발판으로 2020년에는 레이더만이 아닌 데이터 및 서비스 비지니스로 사업영역을 확장하는데 전환점이 되는 해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재은 비트센싱 대표는 “자율주행차 시장에서 더 나아가 미래의 모빌리티 그리고 스마트시티로의 확장을 생각하면 비트센싱의 미래는 지금과 차원이 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비트센싱은 지난 9월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스파크랩(SparkLabs)의 14기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 선정되어 지난 3개월간 글로벌 멘토단을 통해 멘토링을 받아왔으며, 오는 12월 12일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리는 데모데이(Demo Day)에서 발표할 예정이다.